수원FC, 올림픽 대표 출신 골키퍼 이범영 영입

  • 강대희 기자
  • 발행 2022-01-12 18:57
  • 115


프로축구단수원FC가 올림픽 국가대표 출신 골키퍼 이범영(33)을 영입했다.

2008년 부산아이파크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이범영은 강원FC,전북현대모터스 등을 거쳤으며, J리그1아비스파 후쿠오카에서도 활약해 국내외 경험이 풍부한 선수로 통한다.

2012런던 올림픽8강 영국전에서 승부차기 패널티킥을 선방하며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4강 진출을 이끌기도 했다.

이범영은 큰 키를 이용한 공중볼 처리능력과 탁월한 반사신경을 이용한 방어가 강점으로 수원FC의 골문을 지키는 든든한 수문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범영은“수원FC에 오게 되어 매우 기쁘다.선수단과 호흡하며2022시즌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단 소감을 전했다.

이범영은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후 곧바로 제주도 서귀포 전지훈련에 참가해2022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범영 프로필]

-생년월일: 1989년4월2일

-포 지 션: GK

-신체조건: 197cm / 95kg

-주요경력: 2008 ~ 2015부산아이파크

2016아비스파 후쿠오카

2017 ~ 2018강원FC

2020 ~ 2021전북현대모터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희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