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감독 “프랑스전, 선수 구성 변화 줄 것”

  • 강대희 기자
  • 발행 2021-07-16 14:28
  • 101



“아르헨티나전과 비교해 선수 구성, 형태에 변화가 있을 것이다”



김학범 남자 올림픽대표팀 감독이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평가전-출정식 경기의 준비 상황을 밝혔다.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서는 김학범호는 17일 일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13일 아르헨티나, 16일 프랑스를 상대로 최종 모의고사를 치르고 있다.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프랑스전을 앞두고 15일 오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은 “선수 구성과 형태에 변화가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전과 비교하여 전술적 변화를 주겠다는 의미다.



아르헨티나전에서 상대의 플레이에 대응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던 것과 달리 프랑스전에서는 우리의 플레이를 펼치는 것에 집중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학범 감독은 “상대가 어떤 팀이든 간에 우리 플레이에 중점을 두고 경기를 펼칠 준비가 되어있다.”며 “내일 경기는 프랑스에 대한 대응보다는 우리의 플레이에 더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프랑스의 실비안 리폴 감독은 "한국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팀 전체가 기술적으로 좋고 경기 템포도 빨랐다. 내일 경기도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르도에서 뛰는 황의조와 아르헨티나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인 엄원상이 경계대상"이라고 말했다.


-프랑스전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가?

프랑스는 평가전 상대로 더할 나위 없이 좋은 팀이다. 우리 선수들은 상대가 어떤 팀이든 간에 우리 플레이에 중점을 두고 경기를 펼칠 준비가 되어있다.



-아르헨티나전에서 2-2 무승부로 선전했지만 수비가 불안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경기에서 수비적인 부분은 어떻게 보완할 것인가?

아르헨티나전을 통해 우리 수비의 문제점을 파악했다. 수비 조직력을 잘 준비해서 보완할 계획이다.



- 와일드카드 김민재의 차출 협상은 어느정도 진행됐는가?

김민재는 우리 팀에 꼭 필요한 선수이다. 쉽지 않은 협상을 계속하고 있지만 1%의 가능성이라도 있으면 그 끈을 놓고 싶지 않는 것이 감독의 심정이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면 곧 결말이 나올 것이다.



- 김민재 차출의 데드라인은 언제까지인가?

현재로서는 출국일전까지로 고려 중이다. 하지만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냐에 따라 첫 경기 전 날까지도 가능성을 열어 둘 수 있다. 아예 불가능하다면 진작 플랜B를 가동했겠지만 아직 차출이 가능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있다.



- 아르헨티나전과 비교하여 선수구성에 변화가 있는가?

변화가 있을 것이다. 아르헨티나전과 다른 선수구성과 전술적 움직임을 계획하고 있다.



- 프랑스에 대한 분석은 얼마나 진행했나?

프랑스가 최종명단 발표 이후 많은 선수가 교체되어 분석이 어렵다. 내일 경기는 프랑스에 대한 대응보다는 우리의 플레이에 더 집중할 계획이다.



- 원래 프랑스전은 도쿄올림픽 출정식을 겸한 경기였다. 코로나19로 인해 계획이 틀어지고 무관중 경기로 열리게 됐는데 이에 대한 아쉬움은 없는지?

아쉬움은 없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는 것 자체가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선수들도 그런 부분을 다 이해하고 잘 준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희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