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16강]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 ‘디펜딩 챔피언’ 전북현대 꺾고 8강행

  • 강대희 기자
  • 발행 2021-05-31 09:18
  • 45





K3리그 양주시민축구단이 ‘디펜딩 챔피언’ 전북현대를 꺾고 8강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박성배 감독이 이끄는 양주는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연장전까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0-9로 전북현대를 따돌렸다. 현역 시절 전북에서 활약했던 박성배 감독은 전북과 대등한 경기를 펼친 끝에 자이언트 킬링에 성공했다.



K리그2 김천상무는 K리그1 성남FC를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짜릿한 3-2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11분 김현성에게 선제골을 내준 김천은 정규시간이 끝날 때까지 만회골을 넣지 못하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에 명준재의 극적인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연장전에는 박동진과 조규성이 잇따라 골을 넣으며 강재우가 한 골을 만회한 성남을 물리쳤다.


K리그1 수원삼성과 K리그2 전남드래곤즈는 승부차기 끝에 어렵사리 8강에 오르게 됐다. 수원삼성은 K리그2 FC안양과 연장전까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전남드래곤즈는 K3리그 부산교통공사와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승부차기에 돌입, 승부차기에서 5-3으로 8강에 합류했다.



나머지 K리그1 팀들은 무난히 승리를 따냈다. ‘김병수 더비’로 관심을 모았던 K리그1 강원FC와 K리그2 서울이랜드FC의 대결은 김병수 감독이 현재 사령탑을 맡고 있는 강원의 2-0 승리로 끝났다. 전반 7분 실라지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강원은 후반 42분 임창우의 추가골이 터지며 승부를 확정지었다. K리그1 울산현대는 이동준, 김인성, 김지현이 연속골을 터뜨리며 K리그2 경남FC에 3-0으로 완승했다.



K리그1 대구FC는 K3리그 김해시청과의 홈 경기에서 에드가, 세르지뉴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K리그1 포항스틸러스는 K리그2 충남아산과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2분 만에 마테우스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강상우, 임상협, 크베시치의 연속골이 터지며 3-1 역전승을 따냈다.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 결과(5월 26일)

전북현대 0-0 양주시민축구단

(9 PSO 10)



수원삼성 0-0 FC안양

(4 PSO 2)



대구FC 2-0 김해시청

득점 : 에드가(후9) 세르지뉴(후28, 이상 대구)



김천상무 3-2 성남FC

득점 : 명준재(후45+3) 박동진(연전14) 조규성(연후11, 이상 김천) 김현성(전11) 강재우(연후13, 이상 성남)



충남아산 1-3 포항스틸러스

득점 : 강상우(전36) 임상협(후20) 크베시치(후45+2, 이상 포항) 마테우스(전2, 아산)



강원FC 2-0 서울이랜드FC

득점 : 실라지(전7) 임창우(후42, 이상 강원)



울산현대 3-0 경남FC

득점 : 이동준(전41) 김인성(후36) 김지현(후45+3, 이상 울산)



부산교통공사 2-2 전남드래곤즈

(3 PSO 5)

득점 : 김민우(후11) 곽성찬(후18, 이상 부산교통공사) 장성재(전33) 사무엘(후38, 이상 전남)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희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