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일 사단 시즌2, 함께 달리고 끈끈함 더하다!

  • 송원일 기자
  • 발행 2021-01-03 12:28
  • 40

[사진=제주UTD]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을 이끈 남기일 사단이 2021시즌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더욱 단단하게 뭉친다.


남기일 감독 이하 제주의 코칭 스태프는 이른바 '남기일 사단'으로 불린다. 2016년 광주 FC부터 지난해 성남 FC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 손발을 맞췄으며, 각 파트별로 최적의 문제 해결 방식을 찾아내는 환상의 시너지를 선보였다. 2020시즌에도 이들의 존재감은 빛났다.


남기일 사단은 부임 후 첫 시즌에도 선수, 코칭스태프, 사무국이 모두가 하나되는 '원팀'으로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의 목표를 달성했다. 특히 그동안 강력한 카리스마 뒤에 가려졌던 소통과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남기일 사단의 섬세한 리더십이 제주의 끈끈한 화합과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는 조직력을 이끌어냈다.


2021시즌을 앞두고 남기일 사단은 내부 보강과 최적의 외부 영입으로 주황색 봄날을 꿈꾸고 있다. 이정효 수석 코치, 기우성 GK코치, 마철준 2군 코치가 기존 보직을 유지한다. 특히 이정효 수석 코치는 많은 구단의 러브콜에도 남기일 감독과 제주와 함께 더 큰 도전을 위해 잔류하기로 결정했다.


새로운 이름도 눈에 띈다. 조광수 공격 코치와 길레미 피지컬 코치를 대신해 정조국 공격 코치와 김경도 피지컬 코치가 새롭게 가세한다. 2020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한 '패트리어트' 정조국은 2021시즌 공격 코치로 지도자로서 첫 발을 내딛는다. 김경도 피지컬 코치는 2019년 브라질 코린치안스 유소년 피지컬 코치와 2020년 브라질 나시오날 AC 피지컬 코치를 역임하며 역량을 쌓아왔다.


제2의 축구인생을 킥오프하는 정조국은 "남기일 감독님이라는 성공한 지도자와 함께 있으면서 많이 보고 배웠다. 지도 스킬뿐만 아니라, 선수단 장악, 팀을 만들어가는 능력과 과정을 직접 지켜봤다. 선수 입장에서는 그 끈끈함과 신뢰감을 잊을 수 없다. 이제 공격 코치로 남기일 사단과 함께 제주의 미래를 그리고 싶다. 남기일 사단의 '시즌 2'를 기대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프로 스카우터의 빈자리는 제주 U-18 유소년팀을 맡았던 신현호 감독이 맡는다. 유스와 아마추어 연계 강화를 추진하고 있는 제주는 유소년 감독으로 장기간 종사했던 신현호 감독의 능력을 높게 봤다.


AT팀은 김범수, 채윤석 트레이너가 계속 자리를 지키는 가운데, 신용섭 물리치료사 대신 윤재현 물리치료사가 합류했다. 박원교 분석관은 남기일 감독의 전술적 서포터 역할을 계속 수행한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원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