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민지-박예은이 말하는 여자대표팀 경쟁 체제

  • 정상훈 기자
  • 발행 2021-06-15 17:05
  • 80


“새로운 선수들이 계속해서 발탁되기 때문에 우리도 긴장하게 된다.”



여민지와 박예은(이상 경주한수원)이 여자 국가대표팀의 경쟁 체제에 대해 말했다.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울산에서 소집 훈련을 진행한 콜린 벨 감독은 그에 앞서 “경쟁 체제는 우리 팀에 굉장히 필요하다. 대표팀에 오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자리를 지키기 위해 싸워서 쟁취해야한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선수들은 대표팀 내 경쟁 체제를 몸소 느끼고 있다. 여민지는 “나이가 많든 적든 중요하지 않다고 감독님이 말씀하신다. 실제로 (김)정미 언니나 (윤)영글 언니, (이)세진 언니가 꾸준히 대표팀에 들어왔었고, (추)효주처럼 어린 선수들이 새롭게 발탁돼 활약하기도 했다. 새로운 선수들이 계속해서 발탁되기 때문에 우리(기존 선수들)도 긴장하게 된다. WK리그와 대학 무대까지 모든 선수들이 대표팀을 꿈꾸며 뛸 수 있다는 것은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예은 또한 “확실히 매 소집마다 다양한 선수들이 들어오게 된 것 같다. 더 경쟁할 수 있고, 경쟁해야하는 분위기다. 감독님이 선후배할 것 없이 모든 선수를 같은 경기장 안에서 같은 눈높이로 보기 때문에 의외의 선수가 발굴되기도 한다. 결과적으로 여자축구에 더 힘이 되는 것 같다”며 경쟁 체제를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경쟁 체제에서 살아남기 위해 둘은 성장을 다짐했다. 부상으로 인해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에 참가하지 못했던 박예은은 복귀 후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소집 훈련에 임했다. 그는 “속상했지만 이미 지나간 일이다. 그것을 계기로 더 단단해질 수 있었다. 앞으로의 대회를 위해 몸 상태를 잘 관리할 것”이라며 “선의의 경쟁을 통해 성장할 것이다. 해외파 언니들과도 더 강하게 부딪히면서 배워야한다”고 밝혔다.



여민지는 중국과의 플레이오프를 회상하며 “경기에 뛸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았는데 밖에서 지켜보면서도 느낀 것이 많았다. 올림픽 본선 진출은 하지 못했지만 그 과정에서 배운 것을 통해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감독님이 수비적으로 더 강하고 끈기 있는 모습을 원한다”면서 “내가 무엇이 부족한지 알고 있기 때문에 소속팀에서나 대표팀에서나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