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항 20주년 인천국제공항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여는 세계 관문으로 비상

  • 정현석 기자
  • 발행 2021-03-29 10:03
  • 57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인천국제공항이 올해로 개항 20주년을 맞이하여 ’개항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제1여객터미널(밀레니엄홀) 현장에서 개최된 이날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진선미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강동석 초대 사장(건교부 전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등을 포함해 국회, 공항 상주기관, 지자체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으며,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오프라인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 방식을 병행하여 진행하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인천국제공항 개항 20주년을 기념하여 그간의 주요성과를 돌아보고 공항산업 발전과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기여한 유공자(8명)에 대한 정부포상을 실시하였으며,

코로나19 위기극복과 항공산업 재도약을 다짐하는 ’인천국제공항 新 비전* 2030+ 선포식‘을 진행하였다.

한편, 문화재청과 인천공항공사 주관으로 제1여객터미널에서 외국인 입국객을 대상으로 한 전통문화 홍보미디어 설치 제막식도 진행됐다.

대한민국의 관문이자 첫 인상을 심어주는 장소인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설치된 세계 최고수준의 LED 디스플레이를 바탕으로 한국 전통문화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영상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으로,

첨단 IT기술과 전통문화를 융합한 각 50미터 길이의 미디어월(조선왕실보자기, 나전칠기, 전통춤, 한글, AI관광지도)과 4점의 키네틱아트 작품(스핀모듈, 모바일책가도, 전통문살, 조각보)을 전시한다.

인천공항은 이를 통해 방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의 매력적인 전통문화 콘텐츠를 뽐내고 IT 강국으로서의 국가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높일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각 국가간 인적・물적 교류가 끊기는 등 전세계적인 위기상황에서,

수출입 물류・관광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반산업인 항공산업의 생태계 붕괴를 막기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공항여객 수요가 대부분 감소(전년比 △83%)하여 경영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항공사, 지상조업, 공항입점업체 등 항공업계 전반을 대상으로 작년에 1조 2천억 원의 공항시설사용료 감면・납부유예 등 범정부 대책을 적극 지원하였고 올해도 이러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공항 출·입국 全 과정에 촘촘한 K-방역체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하며 그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렸으며,

아시아·태평양 최초로 'ACI 공항방역인증*(AHA)‘을 획득하는 등 국가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인천공항의 개항은 당시 세계항공의 중심이 되길 바라는 온 국민의 희망이었으며, 대한민국이 항공산업을 발전시켜 글로벌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당찬 의지였다”고 말하며,

“20년이 지난 오늘, 인천국제공항은 명실상부한 세계 일류 공항으로 발돋움하며 국민의 희망을 실현하고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눈부신 성장을 이끌어 왔으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제가 많이 어려운 상황에서,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로 일상이 회복되면, 인천국제공항이 동북아 교통과 물류의 중심이 되어 항공산업의 재도약을 이끌어 주기를 바라며 정부도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