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한강신도시 금빛수로, 아시아 도시경관상 본선 진출

  • 정현석 기자
  • 발행 2021-09-02 18:51
  • 141

'대한민국 최초의 캐널시티(Canal City) 김포 한강신도시'에 조성된 '금빛수로'가 2021년 아시아 도시경관상 본선에 진출했다.

경기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한강신도시 금빛수로' 가 2021년 아시아 도시경관상 국내 최종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아시아 도시경관상은 유엔 해비타트(UN HABATAT), 아시아 경관디자인학회 등 국내외 5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며 도시경관 조성에 모범적인 성과를 거둔 도시와 프로젝트에 수여하는 국제적 권위의 상이다.

'금빛수로'는 한강신도시를 관통하는 총연장 2.68㎞의 인공수로로 라베니체와 수변공원, 리버워크와 어우러져 김포시민 모두가 찾고 즐기고 휴식할 수 있는 수변공간(실개천 포함 11.7㎞)으로 재탄생 됐다.

특히 라베니체(La-Veniche)는 김포를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모던한 스타일의 상가 건축물과 아름다운 수변공간이 이국적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금빛수로에는 수상레저시설(Moon Boat)과 음악분수, 피크닉 광장, 쇼핑몰, 산책로 등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편의시설을 설치하고 거리공연과 전시회, 플리마켓, 전시회,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를 경험할 수 있다.

박동익 도시주택국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금빛수로의 아름다운 경관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본선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남은 심사를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시는 오는 17일까지 심사위원회 의견을 반영한 보완 서류를 주최 측에 제출해야 하며 최종 심사는 11월에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