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썰미로 절도 용의자 검거 도운 도시철도 역무원

  • 이종선 기자
  • 발행 2021-06-09 19:20
  • 37
CCTV에서 본 용의자 인상착의 기억한 광안역 김도영 부역장 검거에 기여


부산 도시철도 2호선 광안역에서 외국 유학생의 지갑을 가져가 절도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검거됐다. 광안역 김도영 부역장(48세)의 눈썰미 덕분이었다.

8일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4일 밤 9시 47분경 도시철도 광안역 고객센터에 외국 유학생이 “도시철도를 이용하다 외국인 신분증 등 소중한 물건이 들어 있는 지갑을 잃어버렸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당일 근무 중인 김 부역장과 직원은 고객을 안심시킨 후 해당 시간대 CCTV를 확인, 고객이 개찰구 위에 놓고 간 지갑을 누군가 몰래 가져가는 모습을 포착하고 경찰에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이때 해당 CCTV 영상의 용의자의 동선 및 인상착의를 주의 깊게 본 김 부역장은 CCTV 감시 중 다음날 아침 8시 30분경 대합실에 나타난 용의자를 발견, 직접 대합실로 나가 해당 용의자를 고객센터로 동행한 후 경찰에 신고하여 검거될 수 있도록 도왔다.

김 부역장은 “타국에서 소중한 물건을 잃어버린 유학생의 안타까운 사연에, 빨리 찾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공사 직원으로써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말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역무원의 책임감 있고 적극적인 업무처리로 외국 유학생의 어려움을 신속히 해결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부산도시철도 전 임직원은 모든 고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스포츠아웃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선 기자 다른기사보기